[평창 D-80] 빙판의 체스 컬링·스키점프 국가대표…우리가 그들을 응원하는 이유

이보람 기자2017-11-21 15:33

본문내용

[뉴스핌=이보람 이성웅 기자] 우리나라는 동계스포츠 강국이다. 모태범과 이상화는 각각 남녀 500m 스피드스케이팅 올림픽 골드메달리스트다. 쇼트트랙은 한국의 메달밭이다. 그들은 가장 높은 곳에 태극기를 쏘아올렸다. 우리는 그런 모습을 보며 자랑스러움과 감동을 함께했다.

피겨여제 김연아의 경기는 전세계가 극찬한 예술이었다. 그녀는 지금 평창을 알리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은 연일 승전보를 국민에게 전하고 있다. 그것도 동양인이 불가능하다고 여긴 장거리에서다.

뿐만 아니다. 빙판의 체스 컬링 국가대표, 하늘 높이 나르며 우리의 꿈도 함께 솟구쳐 오르게 하는 스키점프 국가대표, 다소 생소한 종목인 스켈레톤과 봅슬레이에 도전하는 자랑스런 대한 청년, 거구의 외국 선수와 싸우는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는 우리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줄 것이다.

평창은 세번의 도전만에 이룬 쾌거다. 1988년 이후 30년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다. 그러나 평창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남북 경색 국면에다 최순실 후폭풍, 경기불황으로 국민의 관심이 저조하다.

서울에서 차로 꼬박 세 시간을 달려 도착한 강원도 평창.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80일 앞둔 지난 20일, 개회식을 통해 올림픽 관람객들을 처음으로 맞을 올림픽 플라자에서는 막바지 준비가 한창이었다.

개막식이 열리는 올림픽 플라자의 사무동 건물.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

차에서 내려 처음 마주한 것은 푸른 빛 유리창으로 장식된 길다란 건물이다. 상상했던 개폐회식장의 모습은 아니었다.

의아하던 찰나, 건물을 돌아 안쪽으로 향하니 이제서야 눈에 익은 경기장 형태의 커다란 구조물이 모습을 드러낸다. 앞선 건물은 개폐회식장이 모두 보이는 공간으로 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실과 언론, VIP 등이 사용할 예정이라고 했다.

계단을 오르자 드넓은 개폐회식장이 한 눈에 들어왔다. 반대편 좌석이 까마득할 정도로 컸다.

지하 1층·지상 7층, 3만5000명을 수용하는 규모다. 지난 2014년 러시아 소치올림픽 참석인원 1만2000여 명의 3배에 가깝다.  이렇다보니 역대 올림픽 가운데 최대 규모의 성대한 개회식이 예정돼 있다.

규모에 감탄하던 것도 잠시, 추웠다. 한 시간 전부터 날리기 시작한 눈발은 어느새 눈보라가 돼 뺨을 때렸다. 카메라를 든 손은 셔터를 누르기 힘들 정도로 꽁꽁 얼어붙었다.

내년 2월 9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의 올림픽 플라자. 경기는 8일부터 시작된다.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

곳곳에서 추위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개회식 보다가 얼어죽겠는걸."

평창올림픽 개회식은 내년 2월 9일 저녁.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대관령 평균 기온은 -4.1℃로 기자가 방문했던 날 하루 평균 기온 -0.4℃보다 낮다. 방한대책이 시급해 보였다.

실제 지난 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에서는 저체온증 환자 6명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날 콘서트가 열리던 시간 현지 기온은 3도 수준이었다.

조직위 측 한 관계자는 "개회식 전까지 방한벽을 설치하는 등 혹한기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개막을 80일 앞둔 평창올림픽에 보내는 우려의 시선은 이뿐이 아니다.

올림픽 흥행의 필수요건은 입장권 판매율. 조직위 측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입장권 판매율은 총 판매 목표량인 107만매 가운데 36.7%에 그치고 있다. 그마저도 피겨스케이팅이나 쇼트트랙과 같은 인기 종목에 판매량이 집중돼 있다.

패럴림픽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전체 판매목표량 가운데 4%만 팔렸다.

신용식 대회조정관은 "지방자치단체나 중앙정부와 협의를 통해 판매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판매를 위해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부족한 숙박시설과 바가지 요금, 올림픽 종료 후 시설 활용 계획 등도 해결해야 할 문제로 지적된다.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지난 20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신문협회 공동취재단 제공]

조직위 측은 남은 시간 동안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을 만들겠다고 자신하고 있다.

숙박 문제는 세인트존스 경포 등 신축 숙박시설 마련과 지역 숙박업소 협의체와 추가 협의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경기장 사후 사용 문제 역시 12개 경기장 중 3곳을 제외하고 대부분 협의가 이뤄진 상태라는 게 조직위 측 설명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20일 기자간담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는 95개국에서 선수단과 관계자 등을 포함 65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라며 "역대 최고의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 LET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